“엉덩이만 동동 뜬다”…’SKY머슬’ 박나래, 박태환마저 놀란 ‘엉덩이 부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SKY머슬’ 1회/사진제공=JTBC

박나래가 ‘위대한운동장:SKY머슬'(이하 ‘SKY머슬’)에서 탁월한 신체 조건으로 ‘부레엉잠’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3일 첫 방송을 앞둔 ‘SKY머슬’에서는 운동이 필요한 참가자와 연예인 운동 코디들이 국가대표 박태환 선수에게 수영을 배운다.

최근 진행된 ‘SKY머슬’ 녹화에서 박나래는 본격적인 수업 전 자신의 수영 실력에 대해 “엉덩이만 동동 뜬다”며 그동안 숨겨왔던 신체 특이점을 밝혔다. 25m 자유 수영의 기량 테스트에서 박나래가 예고한 독특한 수영법이 정체를 드러냈다. 박나래는 준비 운동 단계에서 아담하지만 균형 잡힌 몸으로 완벽한 플랭크 자세를 선보여 박태환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하지만 막상 물에 들어가자 수면 위로 엉덩이만 동동 뜨는 그 어디에서도 본 적 없는 수영법을 선보이며 물 만난 ‘나래 코기’로 변신했다. ‘부레엉잠’ 박나래는 전 세계의 수많은 수영선수를 접해왔던 박태환마저 깜짝 놀라게했다.

평소 물이 무서워 반신욕밖에 못 한다는 권혁수는 한 손으로 코를 잡고 수영을 하는 기상천외한 수영법을 선보이며 박태환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박태환의 코칭을 받은 권혁수는 놀라운 장족의 발전을 보여 많은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자신감과 함께 운동 욕구를 끌어올리는 신개념 스포츠 예능 ‘SKY머슬’은 23일 오후 6시 20분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