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이→해치→이산’, 김이영 작가 조선 3부작…동시대 문제 환기 ‘공감도UP’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치’ 스틸/사진제공=SBS ‘해치’

SBS 월화드라마 ‘해치’가 ‘동이’ ‘이산’과 함께 김이영 작가가 집대성한 ‘조선 3부’로 눈길을 끌고 있다. ‘조선 르네상스 시대’로 불리는 숙종과 영·정조 시대를 배경으로 역사에 대한 재해석과 드라마틱한 요소를 접목시켜 안방극장에 새로운 형태의 정통 사극을 선보이고 있는 것.

김 작가는 ‘동이’에서 조선 역사상 처음으로 궁중 최하층 무수리 신분에서 내명부 최고 품계에 오른 숙빈 최씨(영조의 모친)와 숙종의 이야기를 선보였다. ‘해치’에서는 숙빈 최씨의 핏줄을 이어받은 ‘문제적 왕자’ 연잉군 이금을 통해 영조의 청년기를 그리고 있다. ‘이산’에서는 영조의 손자이자 개혁군주 정조 이산의 일대기를 다뤄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로써 숙종에서 정조까지 이어지는 조선사의 퍼즐을 맞췄다. 특히 ‘해치’에서는 정치판 전반에 깔린 당리당략과 이에 따른 이합집산, 갈등관계를 흥미진진하게 풀어내는 데 이어 연잉군 이금과 밀풍군 이탄의 치열한 왕좌의 게임을 내세워 보다 유인력있게 다가가는 등 극의 몰입도를 한껏 높이고 있다.

김 작가의 작품에서 새로운 볼거리는 조선시대 전문직을 내세웠다는 점이다. ‘동이’에서 국가의 각종 의식과 행사, 음악을 담당하는 장악원을, ‘이산’에서 초상화 작업과 화원을 배출하는 도화서를 배경으로 하는 등 지금껏 제대로 다뤄지지 않았던 조선의 전문직을 녹여냈다. ‘해치’는 오늘날의 검찰청 같은 조직 사헌부를 내세웠다. 사헌부 내 갈등을 중심으로 사법개혁, 정의실현 등 조선뿐만 아니라 현 시대에서 일어나고 있는 시의성 있는 이슈를 환기시켜 시청자들의 공감대를 높이고 있는 것. 이에 극의 큰 줄기를 이룬 노·소론의 정쟁 스토리에 조선시대 전문직 스토리가 조화를 이뤄 한층 부담없이 시청자들에게 다가서고 있다.

더 나아가 ‘해치’는 다양한 계층의 아웃사이더들이 힘을 합쳐 펼치는 통쾌한 반란이 있다. 무수리의 핏줄을 이어받은 문제적 왕자, 사헌부 다모, 의기만큼은 조선 상위 1% 과거 준비생, 거리를 떠도는 왈패 등 사회 최약체들이 모여 조선을 뒤흔드는 거대한 권력과 부정 부패 세력과 맞서는 것.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주인공 4인의 짜릿한 공조와 스펙터클한 스토리가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해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