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부터 이용진까지, 사생결단 통감자 레이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충북 보은 마지막 편/사진제공=KBS ‘1박 2일’

통감자로 변신한 KBS2 ‘1박 2일’ 멤버들이 ‘필사의 대탈주극’을 벌인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과 인턴 이용진이 충북 보은에서 펼치는 ‘인간의 욕심에 관한 보고서’ 마지막 이야기가 그려진다. 그런 가운데 감자옷을 입고 우열을 가리기 힘든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이 포착돼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공개된 스틸 속 김준호는 머리에 스타킹을 뒤집어 쓴 채 보기만해도 배꼽을 잡게 하는 ‘도둑 감자 비주얼’로 시선을 강탈한다. 차태현은 ‘걸음아 나 살려라’하고 외치듯 분노의 질주를 하고 있다. 숨이 턱 막힌듯한 표정으로 허겁지겁 도망치는 도둑 감자 차태현과 그의 뒤를 무섭게 쫓는 경찰 감자 윤동구-정준영의 모습이 쫄깃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지금까지 이런 난투극은 없었다는 듯 추격전인지 육탄전인지 알 수 없는 차태현-윤동구-인턴 이용진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용진의 스타킹을 벗기기 위해 불나방처럼 달려드는 차태현-윤동구와 스타킹 사수를 위해 안간힘을 쓰는 이용진의 처절한 사투인 것. 더욱이 김종민의 돌발 도주는 촬영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멤버들과 인턴 이용진은 한 치도 방심할 수 없는 반전 릴레이를 펼쳤다. 윤동구는 우사인 볼트 뺨치는 도주 실력으로 멤버들의 두 눈을 휘둥그래 만드는가 하면, 데프콘-정준영은 사족보행 전투 모드의 위력을 발산했다.

일곱 통감자들의 포복절도 비주얼과 필사의 대탈주극은 오는 24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