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잇’ 장기용, 쓸쓸함과 잔혹함의 공존…압도적 비주얼 캐릭터 포스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킬잇’ 장기용 캐릭터 포스터/사진제공=OCN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킬잇(Kill it)’이 킬러 장기용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쓸쓸함과 강렬함이 대비되는 2종의 이미지가 “그를 키운 건 어제였다”는 그의 과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킬잇(Kill it)’은 과거를 간직한 채 수의사가 된 킬러와 연쇄살인 사건을 쫓는 형사의 시그니처 킬러 액션. 장기용은 앞서 공개된 티저 영상을 통해 타깃을 제거하는 냉혹한 킬러 김수현으로의 변신을 알렸다. 23일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눈빛과 옆모습만으로 깊은 잔상을 남긴다.

붉은 조명 아래 권총을 든 채 무언가를 바라보고 있는 킬러 김수현. 몸에 걸친 무엇이든 살상 무기로 만들 수 있는 업계 최고의 실력을 가졌으니, 이번에도 미션의 성공을 예측해본다. 그러나 그의 얼굴엔 왠지 모를 쓸쓸함이 배어있다. 그를 둘러싼 강렬한 붉은빛도 이 남자의 쓸쓸함을 감추진 못한다. 반면 뒤를 돌아본 김수현의 눈빛은 날카로움으로 가득하다. 날이 선 턱선과 강한 얼굴 근육은 이를 더욱 부각시킨다. 눈빛만으로도 타깃을 제거할 수 있을 것 같은 강력한 킬러의 포스다.

압도적 비주얼을 통해 드러난 대비되는 감정과 그 이유가 궁금해지며 ‘그를 키운 건 어제였다’는 문구가 눈길을 끌어당긴다. 지난 22일 공개된 엘리트 형사 도현진(나나)의 캐릭터 포스터에서 ‘그녀를 키운 건 오늘이다’라는 문구와 대비된다. 기억을 잃고 밀항선에 버려져 있던 어린 김수현을 데려다 키운 건 킬러 파벨(데이비드 맥기니스). 희미한 기억 속에도 누군가를 향해 “살려달라”고 애걸했던 장면만은 생생했고, 악착같이 살아남았다. 그가 국적도 다른 킬러에 의해 목숨을 부지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 그리고 왜 과거를 품은 채 최고의 킬러로 성장했는지 그 사연에 주목하게 되는 대목이다.

제작진은 “시간이 지날수록 킬러 김수현이 가진 근원적 감정에 녹아들고 있는 장기용이 이미지만으로도 그 느낌을 표현했다. 화려한 시그니처 킬러 액션과 더불어 그가 가진 사연을 어떻게 그려낼지 기대되는 대목이다”라면서 “동물을 살리는 수의사로 정체를 감추고 있는 킬러 장기용과 사람을 살리는 형사로 과거의 사건을 쫓고 있는 나나의 펼쳐질 첫 방송까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킬잇(Kill it)’은 ‘백일의 낭군님’ 남성우 감독이 연출을, 손현수·최명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오는 3월 OCN에서 첫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