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프렌즈’ 유연석, 알바생 강다니엘·세훈·남주혁 등장에 ‘포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커피프렌즈’ 유연석/사진= tvN ‘커피프렌즈’ 7회 방송 캡처

유연석이 따뜻한 칭찬과 배려로 tvN ‘커피프렌즈’ 영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커피프렌즈’ 8회에서 유연석은 ‘요리부 셰프’로서 새 메뉴를 능숙하게 만들어내며 활약했다. 그는 새로운 알바생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직원들을 끊임없이 격려했다.

이날 게스트로 세훈, 강다니엘, 남주혁 등이 찾아왔다. 유연석은 ‘멍뭉美’ 넘치는 매력으로 게스트가 카페에 등장할 때마다 주방 안쪽에서 재료를 준비하다가도 반갑게 달려가 포옹을 하며 밝게 인사를 했다. 멀리서 ‘커피프렌즈’를 위해 제주도까지 기꺼이 와준 지인들에게 감사함을 진심으로 표현했다.

그는 영업일이 지날수록 점점 늘어나는 메뉴들과 주문량을 능숙하게 소화해내 ‘요리부 셰프’다운 면모를 톡톡히 보여줬다. 유연석은 흑돼지 미트볼부터, 미트볼 버거까지 빠른 손놀림으로 신 메뉴들을 척척 만들어냈다. 또한, 홀에 있는 손님들에게 다가가 직접 메뉴를 설명하기도 했다. 바비큐 에그베네딕트에 대해 물어보는 손님에게 그는 “톡 터뜨리면 노른자가 흘러내릴 거예요. 같이 드시면 돼요”라며 다정하고 친절하게 대답했다.

바쁜 와중에도 유연석은 함께 일하는 멤버들을 따뜻하고 스윗하게 챙겼다. 그는 재료 준비를 해내는 양세종을 향해 “세종이 너무 잘해”라며 감탄했고, 손호준에게도 “제빵왕 손탁구네”, “니 없었으면 빵 어찌했겠노”라는 등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유연석은 세훈이 잠시 귤을 판매하러 자리를 비운 사이 그의 ‘우렁각시’가 돼 묵묵히 설거지를 도왔다.

‘커피프렌즈’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