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태곤X지상렬, 청새치 사냥 도전…역대급 입질 ‘짜릿’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정글의 법칙’ 바다낚시에 나선 이태곤, 지상렬/사진제공=SBS

SBS ‘정글의 법칙’에서 ‘북마리아나’ 대장정의 마지막 도전이 펼쳐진다.

23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에서 낚시 형제 이태곤과 지상렬은 낚시꾼들의 꿈의 어종인 ‘청새치’ 낚시 사냥에 나선다.

생존하는 동안 계속해서 청새치를 향한 염원을 드러냈던 이태곤과 지상렬은 배에 낚싯대를 걸고 달리며 물고기를 유인하는 ‘트롤링 낚시’로 청새치를 찾아나섰다. 이태곤은 정글에서 약 1년 만에 다시 도전하는 청새치 낚시여서 만반의 준비를 했다. 그는 “반드시 청새치를 잡겠다”고 야심찬 각오를 드러냈다.

이태곤은 트롤링 낚시가 처음인 지상렬을 위해 바다낚시 법을 자세하게 설명해주며 환상의 낚시 듀오 케미를 선보였다. 훈훈한 분위기 탓인지 두 사람이 타고 있는 배에는 돌고래와 귀여운 도마뱀이 등장하며 지난 날 봤던 무지개, 거북이 등 길조의 상징을 떠올리게 했다. 이에 지상렬은 “이번에는 왠지 청새치가 잡힐 것 같다”며 기대감을 북돋았다.

두 사람의 기대에 화답하듯 이태곤의 낚싯대에 엄청난 힘이 느껴지는 입질이 왔다. 베테랑 낚시꾼인 이태곤은 낚시 내공을 총동원해 대어와 숨 막히는 사투를 벌였다. 긴 시간 끝에 모습을 드러낸 물고기의 정체는 1m 남짓의 거대한 만새기였다. 이태곤은 대형 만새기를 배 위까지 직접 끌어올리며 명불허전 프로 낚시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태곤은 지난주 SBS 사장에게 낚시 프로그램을 만들어달라는 영상편지를 보내 끝없는 낚시 사랑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대어 낚시에 성공한 이태곤이 보낸 영상편지에 SBS 사장이 응답할지 23일 오후 9시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 마지막 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