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자들’ 이소연, 알고보니 1일 1식 베테랑…“리즈시절 43kg”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MBC ‘공복자들’ 캡처

MBC ‘공복자들’에 직접 러브콜을 보내 출연한 이소연이 1일 1식 식습관으로 다시 돌아가기 위해 24시간 공복에 도전하면서 자기 관리 끝판왕의 면모를 보였다. 1일 1식에 익숙한 ‘공복 고수’ 이소연은 드라마 촬영 현장과 집에서 공복에 도전했다. 이와 함께 진정한 ‘공복’의 의미를 맛보기 위해 대장 내시경 후 공복 시계를 누르기로 한 노홍철, 김준현, 유민상의 폭소만발 공복 도전기는 큰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2일 방송된 ‘공복자들’에서 이소연은 다시 1일1식 생활화하기 위해 자율 공복에 도전했다. 이소연은 ‘공복자들’에 직접 문을 두드린 이유에 대해 “1일 1식을 오랫동안 해왔었는데 이번 드라마 촬영을 할 때 감독님께서 ‘나이가 어리게 나와야 하니 살을 좀 찌웠으면 좋겠다’고 하셔서 1일 3식을 하게 됐다”며 “살이 너무 많이 쪄서 ‘공복자들’을 통해 1일 1식에 다시 도전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평소 몸매 관리에 대해 이소연은 “1일 1식 할 때 메뉴는 내가 먹고 싶은 걸 먹되 탄수화물은 적게 먹는다. 대신에 고기나 반찬 같은 것들을 많이 먹는다”고 팁을 전수했다. 이에 김숙은 “여배우들과 과자를 먹을 때 보면 자신이 뜯은 뒤 하나 먹고 끝낸다. 짜장면 집에 가도 한 입 먹고 안 먹는다. 남은 건 다 우리의 몫”이라고 덧붙였다.

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 출연 중인 이소연은 촬영이 끝난 후 출연 중인 백보람, 조안, 재희와 함께 최후의 만찬을 즐기기 위해 식당으로 향했다. 공복을 앞둔 상황에서도 이소연은 밥 대신 칼로리가 적은 생굴과 반찬 위주로 식사를 하며 철저히 자기관리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소연은 “며칠 동안 굶어봤어?”라는 조안의 질문에 ”시상식 있으면 무조건 이틀은 굶고, 갑자기 노출해야 하는 일이 생기면 2주 정도 거의 안 먹고 지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녀의 리즈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이소연은 “43kg 나갔던 시절”이라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소연은 공복 실패 공약으로 요즘 유행을 타고 있는 ‘오나나나’ 춤을 추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녀는 “우리 매니저도 같이 공복을 하기로 했다. 내가 하겠다니까 같이 한다더라”며 매니저와의 의리를 자랑했다.

본격적인 공복이 시작되고 촬영이 진행되는 가운데 간식차가 도착했다. 촬영으로 고생하는 이들을 위해 간식차를 준비한 사람은 이소연이었다. 정작 본인은 공복에 도전하면서 한 입도 먹지 못하고 음식을 나눠주기에 바빴다. 이소연의 공복 사실을 잘 알고 있는 재희는 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굳이 이소연이 보는 앞에서 맛있게 식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소연과 함께 공복에 도전하기로 한 매니저는 이소연이 음식을 나눠주느라 바쁜 사이, 사람들 없는 곳에서 몰래 간식을 먹는 모습이 포착됐다. 영상으로 이를 알게 된 이소연은 “배신감을 느낀다”고 경악했다. 사실 매니저가 이소연 몰래 식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이소연의 동태를 계속해서 살피면서 알아서 음식을 먹고 있었던 것이었다.

길었던 촬영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이소연은 도착하자마자 반려견들과 반려묘의 식사를 챙겨줬다. 그녀의 강아지들과 고양이가 이로 인해 뜻밖의 식욕을 돋우는 ASMR 효과가 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스케줄을 모두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이소연이 식욕을 잠재우기 위해 선택한 것은 필라테스였다. 이소연은 집에 놓인 필라테스 기구에 대해 “큰맘 먹고 샀는데 6개월 전부터 안 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놔 모두의 공감을 샀다. 그녀는 앓는 소리를 내며 운동을 하다 마치고 실패 공약으로 내건 ‘오나나춤’ 동영상을 본 후 어설프게 따라 하기 시작했다. 어색한 춤사위에 영상을 보던 멤버들은 모두 웃음을 터뜨리며 “탈춤 아니냐”고 말했다. 이소연은 잠들기 전 마지막으로 피부관리를 위해 율무 가루로 만든 팩을 하며 자기관리의 끝판 왕다운 모습을 보였다.

노홍철, 김준현, 유민상은 위와 장에 음식을 깨끗이 비워낸 후 진정한 공복을 체험하기 위해 대장 내시경을 했다. 시간에 맞춰 대장을 비우기 위한 약을 먹던 세 사람은 생리적인 현상에 끊임없이 화장실을 찾았다.

평소 변비라고 했던 노홍철은 끝나지 않는 장의 신호에 대해 생생하게 전하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무엇보다 노홍철은 “지금까지 공복은 공복이 아니었네”라며 진정한 공복을 몸소 체험했는데 화장실만 들어갔다 나오면 바지가 달라져 있었다. 이를 지켜보던 이소연은 “이런 방송을 보게 될 줄 몰랐다”며 경악했다.

우여곡절 끝에 장청소를 끝낸 세 사람은 병원으로 향했다. 이들은 공복 시작 시점에 대해 각자의 마취가 풀린 뒤 공복 시계를 누르는 것으로 합의했다. 병원에 도착한 이들은 수면마취를 시작했고, 이를 지켜보던 노홍철, 김준현, 유민상은 자신들도 모르는 장면에 대해 긴장했다.

마취 상태에서 옹알거리던 노홍철은 “말썽쟁이 친구들을 많이 안다”며 횡설수설했고, 김준현은 애교를 부리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에 비해 신사적인 모습을 보였던 유민상은 30초가 지나서야 겨우 잠에 빠졌다. 그러다 검사 도중 갑자기 잠에서 깨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대장 내시경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방송 시청률은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2위를 기록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공복자들’은 수도권 기준 3.7%로, 지난주 대비 시청률이 소폭 상승했다. 이날 최고의 1분 주인공은 이소연으로, 이소연과 김숙이 연말 시상식 드레스에 대해 이야기를 꺼내며 옷에 몸을 맞춰야 하는 웃픈(?) 현실을 이야기 하는 장면이 4.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공복자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