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문근영, 비밀노트 속 빼곡한 요점정리에 전현무·유병재 ‘말잇못’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 제주도 여행을 앞두고 공부해온 문근영/사진제공=‘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

MBC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에서 전현무와 유병재가 ‘형광펜 누나’로 변신한 문근영의 불타는 학구열에 깜짝 놀라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문근영의 비밀노트에는 빨간펜과 형광펜으로 빼곡하게 요점 정리가 돼 있다.

23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한반도 편’에서는 전현무-설민석-문근영-유병재-다니엘 린데만이 완전체로 ‘제주도’ 여행을 떠난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문근영은 멤버들과 완전체로 떠나는 첫 여행을 앞두고 설렘 가득한 모습이다. 그는 제주도 여행을 앞두고 누구보다 뜨겁게 학구열을 불태웠다.

전현무와 유병재는 문근영의 비밀노트을 보고 충격적이라는 표정이다. 문근영의 비밀노트에는 빨간펜과 형광펜으로 빼곡히 요점 정리가 돼 있던 것.

전현무는 말을 잇지 못하는가 하면, 설민석은 “진짜 수험생이네!”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문근영은 “인터넷 강의를 찾아 들으며 이번 여행을 준비했다”고 밝혀 과연 그가 제주도 여행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더했다.

지난주 지식 배틀로 큰 웃음을 안겼던 ‘주입식 교육의 황태자’ 전현무, ‘설명요정’ 유병재와 함께 제대로 준비하고 온 ‘형광펜 누나’ 문근영까지 합세해 더욱 치열하고 팽팽한 지식 쟁탈전을 펼쳐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