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3’ 첫방] 10대들의 힙합이란?…시작부터 흥미진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난 22일 방영된 Mnet ‘고등래퍼3’ 방송화면 캡처.

10대 래퍼들이 ’10대들의 힙합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답을 내놓으며 흥미를 끌어당겼다. 지난 22일 처음 방송된 Mnet ‘고등래퍼3’에서다.

조원우, 김하온, 빈첸과 같은 ‘고등래퍼 슈퍼스타’를 배출해 낸 Mnet의 고등학생 힙합 경연 프로그램 ‘고등래퍼’는 시즌3의 첫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많은 관심 속에 공개된 첫 회에서는 뚜렷한 캐릭터들과 흥미진진한 10대 래퍼들의 랩, 토크들이 이어졌다.

방송 전 제작발표회에서 제작진이 예고한 대로 시스템에는 큰 변동이 없었다. 지난 시즌처럼 예비 고등학생 1학년부터 3학년까지 학년별로 나눠 싸이퍼 대결을 펼쳤다.

1학년 반에서는 ‘고등래퍼2’에서 출연했던 하선호가 다시 등장해 반가움을 자아냈다. 지난 시즌에서도 우승자들 못지않게 쟁쟁한 실력과 통쾌한 입담을 보여줬던 하선호는 이번 시즌에서도 강렬한 한 방을 남겼다. 강현준이 교복을 단정하게 입고 온 이영지에게 “넥타이 너무 많이 맨 거 아니야? 난 힙합 할 때도 이렇게 풀었는데”라고 말을 걸었다. 이영지는 “힙합 어디서 배운 거야? 그런 힙합?”이라고 되물었다. 이후 하선호가 등장해 “힙합을 잘못 이해하고 있는 것 같아. 힙합은 정의하기 어려운 것”이라며 “랩 잘하면 힙합이지”라고 말했다. 자신의 랩에 대한 끝없는 자신감은 강현준의 입을 다물게 만들었다. 이영지가 1학년 반의 1위를 차지했다.

2학년 반에서도 김효동이 재도전했다. 2학년 반에서 돋보인 또 다른 참가자는 김하온, 빈첸 등이 속한 인기 크루 키프클랜의 멤버 김민규였다. 멘토들의 기대도 한 몸에 받았다. 김민규는 키드밀리로부터 “잘하는 사람은 티가 난다”라는 칭찬을 들으며 2학년의 싸이퍼 1위에 올랐다. “카와이 크리에이터”로 자신을 소개한 김호진도 유명 유튜브 크리에이터 ‘승헌쓰’와 닮은 끼와 외모로 주목을 받았다.

3학년 반에서는 이로한의 친구 최진성이 이목을 끌었다. 이로한처럼 강릉에서 왔고, 그와 함꼐 음악을 시작했다는 최진성은 “음악을 포기했을 때 로한이가 이끌어줬다”고 밝혔다. ‘고등래퍼’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결코 평범하다고 할 수 없는 외양의 소유자들이다. 지난 시즌 “고등학생이라고는 믿을 수 없는 원숙함과 통바지”로 시선을 사로잡은 이로한, 앞머리가 두 눈까지 다 뒤덮었던 빈첸, 꿀벌이 떠오르는 프린트 티셔츠를 입고 명상을 했던 김하온 등이 그 예다. 이번 시즌에서는 양승호가 고글과 프로펠러 모자를 쓰고 나와 “5개 국어를 한다”고 자신을 소개한 양승호가 1위에 등극했다.

3학년 반은 인원 수가 많았기 때문에 반을 A, B조로 나뉘었다. 때문에 두 명이 1위를 차지했다. B조의 1위 후보에 오른 권영훈을 제친 강민수가 A조의 양승호와 함께 1위를 했다. 권영훈은 아쉽게 1위를 하지는 못했으나 “차원이 다르다”(더콰이엇), “틀이 없는데 좋다”(코드쿤스트) 등의 호평을 받았다.

각 반에서 뽑힌 1위들은 각자 자신이 원하는 팀원들을 선택할 수 있는 권한을 가져 팀을 꾸렸다. 팀 대표 선발전의 첫 번째 주자로는 양승호 팀의 양승호가 나섰다. 2회 예고편에서 멘토들은 양승호의 랩에 놀라워 하는 표정을 보여 팀 대표 선발전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고등래퍼3’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