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수난시대…양세찬 배신 이어 김종국에 ‘애교 굴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런닝맨’ 영상 캡처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유재석이 막내 양세찬의 배신에 이어 김종국에게 애교까지 부린 굴욕적 사연이 공개된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멤버들이 자율적으로 팀을 결성하는 미션이 진행된다. 이에 따라 멤버들은 팀원을 모으기 위해 첩보전을 방불케 하는 통화 눈치싸움을 벌인다.

유재석은 가장 먼저 막내 양세찬에게 전화를 걸어 팀 결성을 도모했다. 양세찬을 철썩 같이 믿은 유재석은 약속장소로 이동했다. 하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양세찬은 오지 않았고, 뒤늦게 배신 당한 걸 알아챈 유재석은 허탈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유재석의 굴욕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종국에게 잘 보이기 위해 유재석은 평소 볼 수 없었던 “꾸꾸까까” 애교까지 선보였다.

유재석이 김종국에게 애교를 부린 이유는 오는 2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