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정, 런던 심포니 45인조 오케스트라와 신보 ‘청춘’ 협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임현정 공연 관련 이미지. 사진제공=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

싱어송라이터 임현정의 소속사 감성공동체 물고기자리는 22일 “임현정이 향후 발표할 여섯 번째 정규 앨범을 오케스트라와 엔지니어들과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현정은 지난 2월 중순 영국 런던으로 건너가 런던 심포니의 45인조 오케스트라와 녹음을 마쳤다. 임현정은 수준급 오케스트라가 빚어내는 풍성한 하모니로 새 앨범을 가득 채웠다고 한다.

이번 작업은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 아델(Adele), 자미로콰이(Jamiroquai), 닉 케이브(Nick Cave) 등 수많은 아티스트들이 명반을 완성했던 런던 에어 스튜디오’내 ‘린드허스트 홀에서 했다. 수 차례 그래미상을 수상한 제오프 포스터(Jeoff Foster)가 레코딩 엔지니어로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임현정은 1996년 KBS2 드라마 ‘컬러’의 OST ‘아무일 없던 것처럼’을 작사, 작곡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정규 1집 ‘양철북’을 시작으로 다섯 장의 정규 앨범을 발매했다. ‘첫사랑’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처럼’ 등의 히트곡들을 남겼다.

임현정은 오는 3월 12일 새 싱글 ‘청춘’을 발매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