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X의 음악, 이광호와의 협업 전시로 새롭게 만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XXX 전시. 사진제공=바나

힙합 듀오 XXX가 오는 2월 27일부터 서울 종로구 원앤제이 갤러리에서 ‘SECOND LANGUAGE EXHIBITION’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XXX와 세계적인 디자이너 이광호의 협업 전시다. 음악과 미술 각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낸 아티스트들이 전혀 새로운 방식의 협업을 선보일 예정이다.

‘XXX’는 래퍼 김심야와 프로듀서이자 DJ인 FRNK가 결성한 듀오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화제의 첫 번째 정규 앨범 ‘LANGUAGE’를 발표하며 뉴욕타임즈, 빌보드 등 해외 대형 매체들에서 소개됐다. 국내 힙합 음악 사상 처음으로 세계적인 권위의 평론 매체 ‘피치포크’의 평점과 리뷰를 받기도 했다.

‘SECOND LANGUAGE EXHIBITION’에서는 ‘LANGUAGE’와 2CD 더블 앨범으로 짝을 이루는 ‘SECOND LANGUAGE’의 수록곡 10곡이 이광호에 의해 각 트랙과 동일한 제목을 가진 10개의 오브제로 탄생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SECOND LANGUAGE’ 속의 음악을 그대로 표현했으며, 전시 공간도 ‘SECOND LANGUAGE’ 음반 그 자체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로써 관객들은 전시 관람을 통해 XXX의 ‘SECOND LANGAUGE’ 감상이 완성되는 경험을 할 수 있을 예정이다.

이광호는 2009년 브랜드 펜디(Fendi)의 글로벌 프로젝트 ‘Fattoa Mano’에 유일한 아시아 작가로 참여하여 주목받기 시작했다. 그는 펜디 이외도 크리스챤 디올, 스와로브스키, 오설록 등과 협업했다.

전시는 3월 15일까지 2주간 열린다. 입장료는 1만원.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