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예술 영감 주는 이달의 소녀 ‘Butterfly’ 뮤직비디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신곡 ‘버터플라이’ 뮤직비디오. / 제공=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그룹 이달의 소녀(LOONA)의 나비효과가 시작됐다.

이달의 소녀는 지난 19일 리패키지 음반 ‘X X'(멀티플 멀티플)을 발표했다. 당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 음반의 타이틀곡 ‘버터플라이(Butterfly)’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22일 기준으로 ‘버터플라이’의 뮤직비디오는 조회수 500만 건을 눈앞에 두고 있다. 빠른 속도로 조회수가 늘고 있다.

이번 뮤직비디오는 앞서 공개한 컴백 예고 영상 ‘For All LOOΠΔs Around the World(세상의 모든 이달의 소녀를 위하여)’와 연결된다. 이달의 소녀가 나비효과가 돼 이달의 소녀의 음악을 통해 용기를 얻고 자아를 찾고, 스스로 일어서는 목소리를 낸다면 ‘너 역시도 이달의 소녀’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이달의 소녀의 서사가 담겨있는 예술적인 영감을 주는 뮤직비디오”라며 집중 조명했다.

이달의 소녀는 ‘버터플라이’를 통해 12명의 멤버의 시너지 효과를 끌어올린 역동적인 군무로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