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美 뉴욕 한국 패션 쇼룸 더 셀렉츠와 협업 프로젝트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레드벨벳 /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그룹 레드벨벳이 뉴욕 패션계가 주목하는 국내 패션 디자이너 5인과 함께 옷을 만들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지난해 뉴욕에 구축한 패션 쇼룸 ‘더 셀렉츠(The Selects)’의 첫 번째 협업 프로젝트 ‘더 셀렉츠×레드벨벳(The Selects×Red velvet)’ 컬렉션을 공개했다.

이번 컬렉션에서 더 셀렉츠 입점 브랜드 중 5개 디자이너 브랜드와 레드벨벳의 멤버 슬기, 아이린, 웬디, 조이, 예리가 함께 작업한 후드와 맨투맨 티셔츠, 아우터 등을 선보였다.

특히 지난 16일에는 북미 투어공연 중인 레드벨벳 멤버들이 뉴욕 맨해튼 소호에 위치한 더 셀렉츠를 직접 방문해 이번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의 성공적인 시작을 축하하고 응원했다.

그룹 레드벨벳 /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지난해 9월 뉴욕패션위크 기간에 공식 오픈한 더 셀렉츠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세계 패션의 메카 뉴욕에 마련한 패션 전문 쇼룸이다.

해외 시장이 주목하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10개가 엄정한 선발을 통해 입점, 한국 패션에 관심 있는 현지 바이어와 패션 관계자들이 꾸준히 방문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