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3’, 정의내릴 수 없는 10대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고등래퍼3,제작발표회

가수 기리보이(왼쪽부터), 키드밀리, 코드쿤스트, 더콰이엇, 넉살, 보이비, 행주, 그루비룸이 22일 오전 서울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Mnet ‘고등래퍼3’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이승현 기자 lsh87@

“현재의 10대들은 자신들을 한 가지로 정의내리기 싫어하는 것 같습니다. 정의내릴 수 없는 10대들의 성장 이야기를 보여주는 ‘고등래퍼’의 방향성을 이번 시즌에서도 보여주고자 합니다.”

Mnet의 전지현 PD가 22일 이렇게 말했다. 이날 오전 서울 상암동 CJ E&M센터 1층에서 연 Mnet ‘고등래퍼3’ 제작발표회에서다. 김용범 사업부장, 김태은 CP, 전 PD, 래퍼 더 콰이엇, 코드 쿤스트, 행주, 보이비, 그루비룸, 기리보이, 키드밀리, 넉살이 자리를 함께했다.

‘고등래퍼3’은 제작 시스템 자체에는 큰 변동은 없다. 전 PD는 “시즌 1, 2에서 보여드렿듯이 ‘고등래퍼’ 자체는 힙합 경연 프로그램이지만 경쟁 위주의 이야기보다는 10대들이 가지고 있는 이야기와 개성을 많이 살려주는 쪽으로 프로그램의 방향성을 잡았고, 이번 시즌 역시 개개인의 캐릭터와 스토리들을 보여주는 데 중점을 잡았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 시즌에서 재밌게 생각하는 포인트는 멘토들이 각자 좋아하는 성향의 참가자들이 있었다는 것이다. 다양한 색을 가진 참가자들과 멘토들의 호흡도 기대 포인트”라고 말했다.

출연자들과 관련해 생길 수 있는 논란에 대해서도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출연자 검증 심의위원회를 선정해 검증 절차를 거쳤다고 한다. 김 CP는 “소문이 빨라지는 시대에 살다보니까 SNS에서 소문이 있다면 작은 것부터 확인했고, 마지막에는 부모님과 전화를 했다”며 “혹시라도 차후 논란이 생긴다면 기민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콰이엇,고등래퍼3

‘고등래퍼3’에 멘토로 새롭게 합류한 래퍼 더콰이엇./이승현 기자 lsh87@

더콰이엇과 코드쿤스트는 새롭게 멘토로 합류했다. 더콰이엇은 “‘고등래퍼’라는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었기 때문에 코드쿤스트에게 먼저 출연 제안을 했다”고 했다. 코드쿤스트는 이에 “더콰이엇 형이랑 친해져서 너무 좋고 ‘고등래퍼’도 ‘쇼미더머니 777’과 더불어 처음 나가는 시즌인데 좋은 기억으로 남고 있다”고 했다.

더콰이엇은 오랜 기간 활동해 온 래퍼들 사이에서도 트렌드를 빠르게 흡수하고 어린 래퍼들과의 융화나 호흡을 음악 활동으로 적극적으로 펼쳐내는 행보를 보여왔다. 그는 “이번 시즌에 실력있는 래퍼들이 참가했고, 보면서 즐거워했다. 새로운 뮤지션들을 찾고 작업하는 일은 우리에게 필요하고 즐거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등래퍼3’의 촬영 분위기는 “‘쇼미더머니’보다는 많이 따뜻하고 편안한 것 같다”고 했다.  MC를 맡은 넉살은 “날이 선 긴장감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쇼미더머니’보다는 확실히 다른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김 CP는 “이번 시즌에서 ‘제2의 김하온’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제1의 누군가’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그만큼 세상에 대해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생각을 가진 10대 참가자들이 많다”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고등래퍼3’은 22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