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첫 월드 투어 ‘WARNING’ 서울 콘서트서 미공개 자작곡 발표

[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선미 첫 월드투어 ‘2019 선미 첫 번째 월드 투어 [워닝]’ 포스터 / 사진제공=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가수 선미가 월드 투어 콘서트 ‘2019 선미 첫 번째 월드 투어 [워닝](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에서 미발표 자작곡을 공개한다.

선미가 오는 24일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리는 ‘2019 선미 첫 번째 월드 투어 [워닝]’ 서울 공연에서 자작곡들을 팬들에게 가장 먼저 들려준다.

선미의 미발표 자작곡 무대는 다수에 이를 예정이다. 그중에서도 공개가 유력한 것으로 기대되는 곡은 선미의 트위터를 통해 일부분이 공개된 ‘Borderline(보더라인)’과 ‘거기 너‘라는 곡이다. 지난 17일 선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제목과 함께 ‘Borderline’의 멜로디 일부를 공개하며, 팬들에게 “콘서트 때 들려줄께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또한 지난 21일 밤 V라이브를 통해서 걸그룹을 주려고 했던 작업했던 ‘거기 너’라는 곡을 직접 부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선미는 지난해 9월 발매한 미니앨범 ‘WARNING’의 타이틀곡 ‘사이렌 (Siren)’으로 자작곡 실력을 이미 인정받아 미발표곡과 ‘2019 선미 THE 1ST WORLD TOUR [WARNING]’에 대한 기대감이 한껏 높아지고 있다.

이번 월드 투어는 서울을 시작으로 샌프란시스코, LA, 시애틀, 벤쿠버, 캘거리, 뉴욕, 토론토, 워싱턴 DC 등 북미 8개 도시를 비롯해 홍콩, 타이페이, 도쿄 등 아시아 3개 도시까지 1차 확정됐다. 또한 지난 21일에는 남미 지역인 멕시코가 추가 확정됐다.

특히 서울에 이어 뉴욕, LA, 토론토, 캘거리 등 북미 4개 도시의 티켓이 매진되었으며, 다른 지역들도 매진 임박을 알려 뜨거운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