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분노한 이혜숙에 “내가 최수종 죽이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 / 사진제공=KBS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박성훈이 갑작스레 쓰러지며 새로운 국면 전환을 예고했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장고래(박성훈 분)이 남편을 죽인 살인범 강수일(최수종 분)을 향한 분노를 거두지 못하던 어머니 나홍실(이혜숙 분)에게 울분을 토해낸다.

앞서 동생 장다야(윤진이 분)로 하여금 수일의 존재를 확인하게 된 고래 역시 충격을 금하지 못했지만 이를 받아들이는 모습은 어머니, 다야와 사뭇 달랐다.

더욱이 수일을 향한 어머니의 분노가 그의 딸 김도란(유이 분)과 자매로 살아온 아내 김미란(나혜미 분)에게까지 다다르자 “저는 이제 와서 누군가를 원망하거나 미워하며 살고 싶지 않다”고 속내를 털어놓았다.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신 것이 아닌 누군가에 의해 살해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남겨진 가족들을 위해 마음속에 담아두고 살아왔던 고래. 범인을 향한 분노와 원망만이 아버지의 죽음을 받아들이는 해답이라고 여기지 않았던 고래는 어떻게든 지금의 상황을 진정시키고자 노력했지만 이를 둘러싼 갈등은 쉽게 사라지지 않았다.

홍실은 분을 삭이지 못한 채 수일의 빵집을 찾아 난동을 부렸다. 고래는 어머니를 향해 격양된 감정을 드러내면서 “그럼 제가 그 사람 찾아가서 제 손으로 죽일까요? 엄마가 원하시는 게 그거에요?”라며 “내가 가서 엄마가 원하는 대로 해줄게. 우리 아버지 원수 내가 갚겠다”고 집을 나섰다.

하지만 집을 나선 고래는 고통스러운 표정과 함께 거리에 쓰러져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