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세븐’, 박항서 감독이 밝힌 성공비결은…?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TV조선 ‘탐사보도-세븐’의 박항서 감독 편.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탐사보도-세븐’이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특별한 리더십을 집중 조명한다. 오늘(22일) 오후 10시 방송을 통해서다.

박항서 감독은 취임 1년 만에 베트남의 영웅이자 위대한 ‘스승’으로 불리고 있다. ‘세븐’은 말도 통하지 않는 타국에서 축구 하나로 베트남을 통일시킨 그의 업적을 되짚는다.

이날 방송에선 박 감독의 드라마 같은 축구 인생을 회상한다. 박 감독은 거스 히딩크 감독을 도와 2002년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냈다. 이후 부산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감독 시절 로 발탁됐으나, 기대했던 금메달을 놓쳐 석 달 만에 경질됐다. 결국 아마추어 리그 감독까지 내려간 그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며 베트남으로 떠났다.

처음엔 현지에서도 박 감독에게 거는 기대는 크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감독으로 부임한 지 1년 만에 동남아시아의 월드컵이라 불리는 ‘스즈키컵’을 우승시키며 베트남을 열광케 했다. 이처럼 우여곡절 많았던 박항서의 지도자 생활을 되짚는다.

베트남 현지의 뜨거운 반응도 살핀다.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 시내에 깔린 박항서 감독의 광고부터 그를 칭하는 ‘타이’(thầy)의 의미, 태극기로 물든 이색적인 베트남 거리 응원 모습까지 모두 선보인다. 박 감독 덕분에 달라진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이미지도 볼 수 있을 전망.

박항서 감독의 직격 인터뷰도 공개된다. 귀국 후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는 박 감독이 귀한 시간을 내준 것. 제작진은 “성공 비결에 대해 묻자 박 감독은 뜻밖의 답을 말했다”고 귀띔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