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DREAM, 추리 예능 ‘나를 구해줘’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NCT DREAM.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엔시티 드림(NCT DREAM)이 인터랙티브(쌍방향) 라이브 ‘나를 구해줘’에 출연한다.

NCT DREAM은 오는 25일 오후 8시 모바일 라이브 플랫폼 퍼프(PUFF)와 유튜브 채널 NCT를 통해 생방송되는 ‘나를 구해줘’에 첫 번째 주인공으로 나선다.

‘나를 구해줘’는 퍼프의 라이브 스트리밍 기술과 탈출 게임이 결합, 의문의 장소에 갇힌 출연자가 시청자의 선택에 따라 숨겨진 단서를 찾고 시간 내에 탈출해야 하는 실시간 추리 예능이다. 시청자들이 출연자의 행동을 결정하고, 댓글을 통해 함께 단서를 찾아내고, 실시간 투표로 단서를 풀어내는 방법을 정하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어 다채로운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나를 구해줘 – SAVE NCT DREAM’ 편에서는 NCT DREAM 멤버들이 고등학교 방송반 학생으로 변신한다. 공포 체험을 떠난 뒤 ‘나를 구해줘’라는 문자 메시지만 남기고 사라진 런쥔, 천러, 지성과 이들을 찾아 나선 재민, 제노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지난해 두 번째 미니음반 ‘위 고 업(We Go Up)’을 발표한 NCT DREAM은 국내와 해외를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