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이슈’ 데니안, 3년만 안방극장 복귀…악역 첫 도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빅이슈’ 데니안/사진제공=SBS ‘빅이슈’

SBS ‘빅이슈’를 통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데니안이 악역에 처음 도전한다.

‘황후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3월 6일부터 ‘빅이슈’가 방송된다. ‘빅이슈’는 매혹적인 연예계 뒷 이야기를 담기 위한 파파라치들의 이야기. ‘신의 선물-14일’ 등을 연출한 이동훈 감독과 ‘용팔이’ 등을 집필한 장혁린 작가가 의기투합해 케이퍼(범죄물) 무비 스타일의 장르물로 선보인다.

데니안은 극 초반 한석주(주진모)와 지수현(한예슬)을 압박하는 악역 강신우 역을 맡았다. 극 중 강신우는 과거 아이돌 출신 가수였지만 지수현으로 인해 가요계에서 퇴출당한 후 기획사에서 아티스트 관리를 하는 이사로 일하고 있다. 그는 지수현에 대한 복수심이 가득하다. 그동안 ‘훈남의 정석’ 이미지를 보여 왔던 데니안이 첫 악역으로 어떤 활약을 펼치게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극 중 강신우가 카메라 기술자와 작당을 모의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누군가의 카메라를 손에 넣은 강신우는 사진을 확인하고 있다. 기획사 사무실 한 편, 스탠드 조명이 켜진 테이블 위 카메라를 손보고 있는 기술자와 마주 앉은 강신우는 심각한 표정으로 기술자가 건넨 카메라 속 사진을 확인하더니 이내 만족한다는 듯 의미심장한 웃음을 지어 보인다. 그러나 이내 생각에 잠긴 듯 인상을 찌푸린다. 이에 카메라 속 사진의 정체는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 장면은 지난달 19일 경기도 파주시 한 출판사 사무실에서 촬영됐다. 이날 ‘빅이슈’ 첫 촬영에 나선 데니안은 오랜만에 찾은 드라마 촬영장에 들어서며 설레는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부드러운 미소로 스태프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분위기를 돋운 데니안은 함께 연기하게 된 출연자와 대사를 맞춰 보며 리허설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촬영에 들어가자 데니안은 심각한 표정에서 의미심장한 미소가 번지는 강신우를 일사천리로 표현했다.

제작진은 “데니안은 ‘빅이슈’에서 하나의 에피소드 속 주인공으로 출연해 짧지만 강렬한 등장으로 극의 긴장감을 불어넣을 전망”이라며 “배우 데니안의 다른 모습을 보게 됐다. 처음 악역에 도전하게 된 데니의 색다른 연기변신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