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이종혁, 까칠함 속 따뜻한 매력…조력자 역할 ‘톡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봄이 오나 봄’ 영상 캡처 / 사진제공=MBC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이종혁이 이유리와 엄지원을 도와주는 조력자의 따뜻함과 건설 비리를 끝까지 파헤치는 뉴스 팀장의 날카로움을 오가는 매력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봄이 오나 봄’에서는 형석(이종혁)이 이봄(엄지원)과 보미(이유리)의 바디체인지 사실을 알고 난 이후에도 묵묵하게 이들을 도와주는 모습이 보여 졌다. 앞서 윤철(최병모)은 서진(손은서)과의 불륜을 감추기 위해 기자들과 사람들을 불러 이봄의 깜짝 생일파티를 열었다. 이를 알 리 없는 이봄은 정의의 주먹을 날렸고, 이에 윤철은 이봄을 의부증 환자로 몰아가려 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봄과 보미(이유리)를 구한 건 형석이었다. 윤철에게 대형건설 비리를 일으킨 에스시티와 관계가 있냐고 질문하며 기자들의 관심을 다른 곳으로 돌린 것이다.

이후 형석은 윤철을 공격했던 에스시티 사건을 본격적으로 취재하기 시작했다. 취재결과 정치권과 대형건설 비리가 연결돼있음을 눈치 챈 형석은 외압이 들어와도 끝까지 취재를 놓지 않으며 기자로서의 사명을 불태웠다.

극중 형석은 바르고 곧은 성격으로 늘 약자의 편에 서는 MBS 보도국 뉴스 팀장으로, 겉으로 보기에는 냉철해 보이나 그 이면에는 상대방을 위하는 마음이 가득하다. 이종혁은 기자로서의 날카로움과 두 여자의 비밀을 지키는 조력자를 넘나들며 극의 중심을 잡아가고 있다.

형석의 매력은 극중 이봄과 보미를 만날 때 더욱 풍성해진다. 물불 가리지 않는 보미와는 티격태격 앙숙 케미를, 보미의 몸을 한 이봄에게는 큰 소리 치지만 못 이기는 척 다 들어주는 츤데레 매력을 발산한다. 특히 앵커 복귀를 앞두고 또다시 보미와 이봄의 바디체인지가 이뤄지자 “카메라 노려보면서 프롬프터 읽어라. 감정 없이. 절대 울지 말고”라며 진심 어린 조언을 하기도 했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