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금새록, 강력한 세팍타크로 발차기로 ‘시선 강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금새록/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에서 금새록이 강렬하게 등장하며 신선한 캐릭터와 연기를 선보였다.

금새록이 연기하는 서승아는 강력팀 신참 형사다. 하지만 근성과 정의감이 충만한 돌격형 인물이다. 난데없이 랩에 빠져서 스웩을 과시하지만 랩 실력은 없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기도 하다.

불의 앞에 타협이란 없는 성격 답게 성당 앞에서 행패를 부리는 장룡(음문석 분)을 돌려차기로 단숨에 제압하는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극 중 세팍타크로 국가대표선수 출신임을 보여주는 통쾌한 액션이 보는 재미를 더했다. 서승아는 하필 강력팀 최약체 구대영(김성균 분)의 직속 후배가 돼 앞으로의 곡절이 예상된다.

금새록은 매력적인 외모와 남다른 연기력으로 단번에 그 존재감을 드러냈다.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로 한 회 만에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금새록은 드라마 ‘같이 살래요’와 영화 ‘독전’에 출연해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열혈사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