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첫 북미 투어 6만 석 매진…”추가공연 고려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블랙핑크 북미 투어 포스터. / 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블랙핑크가 데뷔 후 처음 북미 투어 콘서트를 여는 가운데, 티켓을 매진시키며 해외에서의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22일 “오는 4월 17일 미국 로스엔젤레스 첫 공연을 시작으로 4월 24일 시카고, 4월 27일 해밀턴, 5월 1일 뉴어크, 5월 5일 애틀랜타, 5월 8일 포트워스 등 6개 도시 6회 공연 예매 티켓이 매진됐다”고 밝혔다. 각 공연장이 1만 석 규모의 아레나급 공연장이어서 더욱 주목할 만하다.

블랙핑크는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추가 공연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최근 해외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6월 발표한 ‘뚜두뚜두’ 뮤직비디오는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조회수 6억 7000만 건을 넘어섰다. 유튜브 채널 구독자만 1930만 명을 돌파해 ‘최다 구독자’를 보유한 K팝 그룹으로 떠올랐다. 지난해 8월, K팝 걸그룹 최초로 유튜브로부터 ‘다이아몬드 크리에이터 어워즈’도 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