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장희진X장신영, 동지→적…날 선 신경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바벨’ 장희진-장신영 신경전/사진제공=TV CHOSUN ‘바벨’

TV CHOSUN ‘바벨’의 장희진-장신영이 분위기 좋은 레스토랑에서 첨예하게 대립하는 모습을 보인다.

차우혁(박시후)은 신현숙(김해숙)으로부터 위협을 받고 있었다. 이에 태유라(장신영)는 차우혁이 태회장(김종구)의 유언장을 들고 있다는 미끼를 던져 죽음의 문턱에 서 있던 차우혁을 구해냈다. 이어 차우혁이 있는 병원으로 달려간 태유라는 차우혁 앞에서 눈물을 흘리는 한정원(장희진)과 한정원의 눈물을 다정하게 닦아주는 차우혁을 목격하고 경악했다.

이와 관련 태유라와 한정원의 눈동자에서 스파크가 터지는 신경전이 포착됐다. 사진에서 한정원은 태유라의 제안에 함께 식사하고 있다. 한정원은 차분하게 식사를 하다가 태유라의 날카로운 태도에 분노를 표출한다. 태유라 역시 한정원을 쏘아보며 흑화한다. 올케-시누이로 거산가에서 유일하게 사이좋은 사이였던 두 사람이 물고 뜯는 맞대면을 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호기심이 촉발되고 있다.

이 장면은 지난 1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에 있는 한 레스토랑에서 촬영됐다. 두 배우는 서로를 향해 한 치의 물러섬 없는 태도를 보여야 했던 상태. 장희진은 손에 대본을 꼭 쥐고 등장했고 장신영은 대사와 지문, 동선까지 놓치지 않고 꼼꼼히 살피며 준비했다.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서로 점점 더 커지는 감정을 주고받으며 한순간에 어긋나는 두 여자의 관계를 여과 없이 표현했다.

제작진 측은 “두 여자의 대립이 극으로 치닫게 되면서 어떠한 결과를 초래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바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