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치타, 품격 있는 탈락 “후회 없는 무대라 아쉬움 없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킬빌’에서 탈락한 래퍼 치타. / 사진=MBC 방송화면

래퍼 치타가 진정한 아티스트의 품격을 보여줬다.

지난 21일 밤 방송된 MBC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킬빌(Target : Billboard – KILL BILL, 이하 ‘킬빌’)’에서는 2차 조별 경연의 최종 결과가 발표됐다.

제시, 리듬파워와 함께 B조에 속해 조별 경연을 펼친 치타는 ‘Day Dream’과 ‘Lip Service’ 리믹스 버전으로 드라마틱한 무대를 선보였고, 100초 투표 결과에서는 당당히 조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최종 투표 결과 아쉽게 3위를 기록하며 탈락자로 선정된 치타는 “후회 없는 무대를 펼쳤기에 크게 아쉬움이 남을 것 같지는 않다. 이렇게 같이 무대에 서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고 담담하게 밝히며 특유의 쿨한 매력을 발산했다.

비록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치타는 ‘킬빌’을 통해 국내 최정상 힙합 아티스트다운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였음은 물론, 프로페셔널한 준비 과정 및 자기관리로 호평을 받았다.

인트로 경연 당시 컨디션 난조 속에서도 최선의 무대를 꾸몄던 치타는 1차 경연에서 별다른 퍼포먼스 없이 랩만으로 좌중을 압도하며 경쟁 래퍼들의 감탄사를 이끌어냈다. 특히 2차 경연에서는 트렌디한 편곡과 탄탄한 랩핑뿐만 아니라 매혹적인 댄스 퍼포먼스, 기승전결이 명확하게 느껴지는 구성으로 한 편의 드라마 같은 공연을 선보이며 이름값을 톡톡히 입증했다.

한편 매회 새로운 모습으로 경쟁 아티스트들을 위협한 치타는 최종 탈락이 확정됐지만 이날 방송 말미에는 부활의 가능성이 암시돼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