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김남길, 불붙은 분노…본격 복수 시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열혈사제’ 김남길/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열혈사제’에서 김남길의 분노가 불붙는다.

김남길은 ‘열혈사제’에서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똘기 가득한 눈빛, 거침없는 독설, 악당들을 때려잡는 액션까지 김남길은 독특한 사제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사제 김해일. 그는 사기꾼들을 응징하다가 사고를 치고 쫓겨나듯 구담 성당으로 오게 됐다. 그곳에는 그를 따뜻하게 품어주는 스승 이영준(정동환 분) 신부가 있었다. 하지만 이영준 신부는 의문의 죽음을 맞았다.

여기에 김해일을 더 열받게 하는 기폭제가 생겼다. 이영준 신부가 자살에, 신도 성추행이라는 불명예까지 뒤집어쓰게 된 것. 경찰과 검찰은 마치 짠 듯이 사건에서 빠져나가기 바빴다. 김해일은 경찰서로 쳐들어가 분노의 주먹을 날렸다.

‘열혈사제’ 제작진은 22일 5,6회 방송을 앞두고, 이영준 신부의 장례식에 있는 김해일의 촬영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해일은 슬픔은 머금은 채 한 곳을 응시하고 있다. 금방이라도 눈물이 쏟아질 듯한 그의 눈빛에서는 이영준 신부를 향한 애틋함, 그리움 등이 담겨있다.

제작진은 “이영준 신부의 죽음을 기점으로 ‘열혈사제’ 김해일의 본격적인 복수 행보가 펼쳐진다. 과거 국정원 요원 본능을 발동해 이영준 신부의 죽음을 파헤치려는 김해일의 모습이 흥미롭게 그려질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와 바보 형사가 살인 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코믹 수사극. ‘열혈사제’ 5,6회는 2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