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간암보다 더 아픈 동생들의 외면

[텐아시아=우빈 기자]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 사진=KBS2 방송화면

배우 유준상이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연륜이 느껴지는 깊이있는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왜그래 풍상씨’에서의 유준상은 감정 연기를 폭발시키며 안방극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풍상(유준상 분)의 간암 투병 사실이 드러났지만 간이고 쓸개고 다 내 줄 거라던 풍상의 말과는 달리 동생들과의 갈등만 깊어졌고 이에 풍상은 “나 간 필요 없다! 내가 산다 한들 내 맘 편하겠니?”라며 오열했다.

정상(전혜빈 분)은 화상(이시영 분)과 단둘이 여행을 떠났고 서로 과거의 일들을 고백했다. 정상이 풍상의 간암 사실을 밝히자 화상은 눈물을 흘리며 가슴 아파했지만 곧 정상이 상의도 없이 자신의 간 검사를 한 것을 알고 크게 화를 냈다. 심지어 화상의 간을 이식받으려고 풍상과 정상이 함께 일을 계획한 것으로 오해하면서 분노의 화살이 풍상에게로 돌아갔다

빚쟁이들의 신고로 경찰서에 가게 된 풍상은 유치장에서 간성혼수로 쓰러져 병원에 가게 됐다. 이에 병원에서 연락을 받은 아내 간분실(신동미 분)은 풍상의 간암 투병 사실을 알게 됐고, 자신에게 말을 하지 못하고 혼자서 힘들어한 풍상을 위로했다. 분실은 풍상의 간 이식을 위해 동생들을 설득하고 첫째 진상(오지호 분)을 정신병원에서 데려오는 등 강인한 모습을 보였다.

진상은 정신병원에서 나오자마자 풍상을 찾아갔다. 분실을 통해 풍상의 간암 투병 사실을 들었음에도 불구하고 풍상이 자신을 어려서부터 사람 취급 하지 않았다며 풍상을 향해 크게 분노했다.

풍상의 간암 사실이 드러났지만 동생들은 철이 들기는커녕 오해와 갈등만 깊어지고 있는 예측 불가능한 상황 전개 속에서 시청자들의 관심은 더욱 뜨거워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