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로, 오는 25일 자작곡 ‘미운 날’로 1년 4개월 만에 컴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닐로. / 제공=리메즈엔터테인먼트

가수 닐로(Nilo)가 새로운 자작곡으로 컴백한다.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는 21일 “닐로가 오는 25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음반 ‘미운 날(The day, I hate myself)’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2017년 10월 발매한 첫 번째 EP 음반 ‘어바웃 유(About You)’ 이후 닐로가 약 1년 4개월 만이다. 추후 발표 예정인 새 미니음반의 선공개 곡이다.

닐로가 멜로디와 가사를 썼고, ‘넋두리’ ‘지나오다’ 등의 곡들을 통해 호흡을 맞춘 리베피아노가 편곡에 참여했다.

소속사 리메즈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미운 날’은 닐로의 진심을 담은 이야기”라며 “닐로는 오랫동안 준비해온 새 미니음반 발매에 앞서 긴 시간 기다려주신 팬들을 위해 이 곡을 먼저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5년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바보’로 데뷔한 닐로는 ‘넋두리’ ‘괜찮아’ 등을 발표하며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지난해 ‘지나오다’로 음원차트 1위를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