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플 때 사랑한다’ 왕빛나 “지현우, 현장에서 ‘진지한 현우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왕빛나/이승현 기자Ish87@

MBC 새 주말극 ‘슬플 때 사랑한다’의 왕빛나가 동료 배우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0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슬플 때 사랑한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이섭 PD를 비롯해 지현우, 박한별, 류수영, 왕빛나, 박하나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왕빛나는 “우리 작품이 배우들이 연기하기가 어려운 작품이다. 지현우 씨가 현장에서 ‘진지한 현우씨’로 유명하다”고 했다. 이어 “류수영 씨도 현장에서는 계속 장난치고 분위기 메이커가 되려고 하지만, 촬영이 시작된 뒤 나를 보는 표정은 정말 몰입도가 크다. 눈에 빨려들어갈 뻔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모든 배우들이 열심히 고민하면서  노력하고 있다. 극 중에서는 내가 말이 제일 많은 것 같다. 조금 해결사같은 역할도 있다”며 “혹시 드라가 이해가 안되면, 내 대사에 집중하면 해결될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슬플 때 사랑한다’는 사랑에 실패한 이들의 두 번째 사랑을 담은 격정 멜로 드라마다. 사랑은 흔하지만 ‘진짜 사랑’은 힘든 시대,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세 남녀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2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