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찬희 어머님과 아는 사이…찬희에게 반갑게 인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아이즈원의 멤버 미야와키 사쿠라(왼쪽부터), 배우 이청아, 황광희(왼쪽부터)가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올리브 ‘모두의 주방’ 제작발표회에서 프로그램의 매력에 대해 말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황광희가 “찬희는 저를 기억 못했지만 반갑게 인사했다”라며 특유의 친화력이 느껴지는 에피소드를 말했다.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모두의 주방’ 제작발표회에서였다.

‘모두의 주방’은 출연진이 소셜 다이닝 트렌드처럼 출연진이 직접 각자가 준비해 온 요리를 하고, 식사를 하며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는 프로그램이다. 사쿠라, 배우 이청아, 방송인 광희, 강호동 등이 고정 멤버다. 그룹 SF9의 찬희는 주방에 놀러 와 출연진과 요리와 식사를 함께 했다.

광희는 “찬희가 ‘스카이캐슬’에서 우주 연기를 막 마쳐서 피곤했을 텐데도 열심히 해줬다. 우연치 않게 ‘찬희, 광희’로 이름이 비슷해 형제처럼 찬희 요리를 도와줬다. 찬희에게도 예능인 면모가 보였다”며 “저는 아이돌 친구나 막내 친구들을 잘 맞아주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찬희 어머님과 예전에 촬영 현장에서 본 적이 있다. 찬희가 애기였을 때 어머님이 현장에 같이 온 것이었다. 찬희 어머님은 이모라고 부른다”며 “찬희를 보고 반갑게 인사했다. 찬희가 착해서 잘 받아주는 것 같다”고 했다.

파일럿에서 정규로 편성된 ‘모두의 주방’은 오는 24일 오후 7시 40분부터 매주 일요일에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