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 북’ 30만 관객 돌파…아카데미 수상 여부에 ‘주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그린 북’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CGV아트하우스

영화 ‘그린 북’이 21일 3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월 9일 개봉한 영화 ‘그린 북’이 21일 30만 관객을 모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린 북’은 1962년 미국, 교양과 우아함을 지닌 천재 피아니스트 ‘돈 셜리’와 허풍과 주먹이 전부인 그의 새로운 운전사이자 매니저 ‘토니’가 미국 남부로 콘서트 투어를 다니며 특별한 우정을 쌓아가는 이야기다.

‘그린 북’은 앞서 개최된 골든글로브 시상식 3개 부문 수상, 영국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 수상, 토론토국제영화제 관객상 수상 등 전 세계 유수 영화제에서 수상을 이어가며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오는 24일(현지시간) 개최되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각본상, 남우주연상, 남우조연상, 편집상 등 주요 부문 후보에 올라 더욱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에 힘입어 북미 개봉 이후 박스오피스 10위권에도 재진입해 흥행 저력을 과시했다.

‘그린 북’을 본 관객들은 “정말 많은 여운이 남은 영화” “토니의 변화는 놀랍고 셜리의 용기는 존경스럽다” “관람 후에 마음에 뭔가 좋은 게 생기는 기분” “’우정’과 ‘인종 차별’ 모두를 아우르는 뛰어난 소재에 이를 뒷받침하는 두 배우들이 보여주는 ‘심리적 변화’에 대한 연기의 디테일. 그리고 덤으로 ‘음악’까지. 이 영화는 명작” “최근 극장에서 만난 그 어느 영화보다 각본이 제 소임을 다하는 영화” 등 호평했다.

영화 ‘그린 북’은 절찬 상영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