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엔터테인먼트, 인도네시아 CT 그룹과 조인트 벤처 설립

[텐아시아=우빈 기자]

노꼬 트랜스 티비 오퍼레이션 디렉터(왼쪽부터), 아띡 누르와유니 트랜스 미디어 사장, 카이룰 딴중 CT 그룹 회장, 슈퍼주니어 이특, 로싸,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 한세민 SM 대표, 한경진 SM South East Asia 지사장.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인도네시아의 미디어, 금융, 리테일 분야를 이끌어가고 있는 CT 그룹과 손잡았다.

SM은 21일 오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CT 그룹 산하의 종합 미디어 기업인 TRANS MEDIA(트랜스 미디어)와 조인트 벤처 설립을 위한 HOA(Heads Of Agreement) 체결식을 갖고 본격적인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알렸다.

이날 체결식에는 CT 그룹의 Chairul Tanjung(카이룰 딴중) 회장,트랜스 미디어의 Atiek Nurwahyuni(아 누르와유니) 사장,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 SM 한세민 대표, SM South East Asia 한경진 지사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들은 조인트 벤처를 통해 엔터테인먼트 및 콘텐츠 제작, 종합광고대행, 라이프스타일 비즈니스, 디지털 등 4개 분야를 중심으로 사업을 펼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특히 조인트 벤처가 영입할 첫 아티스트로, 인도네시아의 국민 가수로 불리는 Rossa(로싸)가 소개됐고 올 하반기로 예정된 슈퍼주니어와 협업 음원 발표 소식도 공개됐다. 슈퍼주니어 이특과 로싸가 직접 참석해 소감과 함께 앞으로의 활동에 대한 기대감도 전해 현장에 참석한 취재진 및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로싸는 1996년 데뷔해 각종 시상식에서 가수상을 석권함은 물론 현재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2018년 9월 자카르타에서 열린 아시안 게임 개막식 메인 무대에 올라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면서 인도네시아를 대표하는 여가수임을 입증했다.

또한 K팝 열풍의 주역인 슈퍼주니어 역시 해외 가수임에도 불구하고 자카르타 아시안 게임 폐막식에서 피날레 무대를 장식할 정도로 현지에서 높은 인기와 위상을 가지고 있는 만큼, 양국을 대표하는 스타의 협업 프로젝트를 필두로 한, 조인트 벤처의 향후 행보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조인트 벤처를 통해 SM 소속 아티스트의 인도네시아 진출과 현지 아티스트 발굴 및 영입을 통한 I-POP(인도네시아 팝) 콘텐츠 제작, 영상 프로그램 제작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2억 6천만의 인구 중 젊은 소비층만 1억명 이상인 아세안 최대 규모의 인도네시아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해 거둘 막대한 성과가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