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이용진, “슈주와 해외 촬영 중 ‘니혼진(일본인)’으로 불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투게더4’ /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이용진과 광희가 ‘흑역사 왕좌’의 자리를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21일 방송될 ‘해피투게더4’는 ‘2019 예능PICK’ 특집 2부로 꾸며진다. 2019년 예능 센터를 노리는 남창희, 이용진, 양세찬, 광희, B1A4 신우, 러블리즈 미주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이용진과 광희는 ‘흑역사 맞대결’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쌓고 쌓아왔던 각양각색의 흑역사들을 모조리 공개한 것. 먼저 이용진은 슈퍼주니어와 함께 한 해외 촬영에서 현지 팬들에게 가이드로 오해를 받은 것도 모자라 ‘이용진’이 아닌 ‘니혼진(일본인)’으로 불렸다는 웃픈 사연을 전했다. 이에 광희는 “해외라면 그럴 수 있다. 나는 박명수를 만나러 라디오 부스에 갔는데 경호원이 내 팔을 꺾었다”며 제대 후 인지도 굴욕담을 공개했다.

이를 듣던 이용진은 “브라질리언 왁싱을 했다는 것을 깜빡하고 목욕탕에 간 적이 있다”며 강렬한 승부수를 띄워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그가 공개한 ‘목욕탕 굴욕담’의 전말은 무엇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이밖에도 광희는 이용진의 흑역사를 제치기 위해 라면 면발을 뒤집어 쓴 광고를 직접 공개하는가 하면 관상가가 관상 보기를 포기한 사연까지 몽땅 털어놓으며 총공전을 펼쳤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오늘(2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