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오나 봄’ 불륜 사실 눈치 챈 엄지원X이유리…두 사람의 앞날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이 오나 봄’ 방송 화면

MBC ‘봄이 오나 봄’(극본 이혜선, 연출 김상호)의 엄지원과 이유리가 최병모와 손은서의 불륜 사실을 눈치챘다.

지난 20일 방송된 ‘봄이 오나 봄’은 두 주연배우의 열연으로 매회 극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주 방송에서 김보미(이유리)의 몸으로 변한 이봄(엄지원)을 한 눈에 알아본 형석(이종혁)은 이봄과 김보미가 체인지 되었던 장면을 떠올리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신이 이봄이라는 것을 부정하며 도망쳤다. 하지만 얼마 못가 이봄은 형석 앞에서 다시 몸이 바뀌며 자신의 변명을 소용없게 만들었다.

또한 이봄의 몸으로 변했던 김보미(이유리)는 지난 방송에서 우연치 않게 윤철(최병모)과 서진(손은서)의 불륜장면을 목격하게 됐고 이를 몰래 촬영해 이용할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곧 바로 진짜 이봄이 윤철과 서진의 불륜 사실을 알아챘고 배신감에 치를 떨며 자신에게 불륜 사실을 알리지 않은 김보미를 몰아 세웠다.

이에 김보미는 흥분한 이봄을 향해 “이제라도 알았으니 다행”이라고 말했다. 화가 난 이봄은 김보미의 모습을 한 채로 윤철을 찾아가 주먹을 날렸고 이를 수습하기 위해 이봄의 모습을 한 김보미까지 가세해 윤철의 얼굴을 때렸지만 이 모든 것을 계산하고 있던 윤철의 계략에 휘말려 이봄이 처한 상황이 순식간에 불리해지면서 이를 TV로 지켜보던 시청자들의 탄식을 자아냈다.

이처럼 어제 방송에서 착하고 가족을 위해 헌신만 했던 이봄이 믿었던 남편과 동생에게 배신을 당해 흥분한 모습이 그려졌는데 이 사건을 계기로 앞으로 이봄과 김보미가 어떤 성격적 변화를 맞이하게 될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봄이 오나 봄’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