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이제훈 “류준열에게 모든 걸 의지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제훈 / 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이제훈이 “배낭여행 내내 류준열을 잘 따라다녔다”고 말했다. 21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열린 JTBC 새 예능프로그램 ‘트래블러’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오후 11시 처음 방송되는 ‘트래블러’는 쿠바로 배낭여행을 떠난 류준열과 이제훈의 모습을 담는다. 정해진 건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서 시작해 2주간 여행을 즐기다 다시 아바나로 돌아오는 것뿐이다. 그 외 모든 건 두 사람의 마음대로 만들어가는 자유로운 여행이라고 한다.

이제훈은 “배낭여행은 물론 대본이 없는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도 처음이어서 막막했다. 출연하기로 마음 먹은 가장 큰 이유는 류준열과 함께할 수 있어서다. 드라마나 영화가 아니라 예능에서 만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여행을 하면서 류준열에게 모든 걸 의지했다. 내가 형으로서 이끌어야 했는데, 여행을 많이 다녀본 류준열이 하자는 대로 따라갔다. ‘트래블러’의 시작과 끝은 류준열”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