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이태곤, 추자도 ‘완장남’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시어부’ 추자도 편/사진제공=채널A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 이태곤이 추자도 바다 낚시에 나선다.

지난해 겨울, 도시어부들은 추자도에서 참패의 쓴맛을 봤다. 21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도시어부’에서 멤버들은 1년 만에 다시 한번 추자도 바다에 도전장을 낸다. 이번 추자도 출조의 완장남은 8짜 참돔으로 ‘울릉도의 기적’을 보여준 이태곤이 맡는다. 이태곤은 “울릉도의 기적 이후 지인들의 축하전화가 많이 왔다. 귀찮아서 전화도 안 받는다”며 허세(?) 가득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덕화, 이경규, 이태곤, 박진철 프로는 서로를 경계하며 허세 넘치게 자신의 실력을 자랑하자 낚시 초보 장도연은 혼란스러워 했다. 이에 이경규는 “도연아 낚시 잘하는 오빠들이 교회 오빠보다도 훨씬 나아. 평생 회를 먹을 수 있어. 그 중 태곤이가 제일 최고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