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볼라고’ 편의점 MD, 달콤한 극한직업?…손담비X안영미, 무한 먹방에 ‘당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해볼라고’/사진제공=JTBC

배우 손담비와 개그우먼 안영미가 편의점 디저트 MD에 도전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JTBC ‘해볼라고’ 4회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편의점 상품의 기획, 개발, 출시 등을 담당하는 편의점 신선식품 MD로 변신한 안영미와 손담비의 모습이 공개된다. 

안영미와 손담비는 MD 업무의 기본인 품질평가에 나섰다. 품질평가란 기존 상품과 출시 예정 상품을 보아 맛을 보고 품질에 대한 평가를 하는 업무다.

두 사람은 형형색색의 디저트들이 마련되어 있는 테이블을 보고는 “세상 이렇게 행복한 직업이 어디 있냐”며 감탄을 연발했다. 본격적으로 업무에 돌입한 이들은 디저트를 맛보고는 연신 “맛있다” “달콤하다”를 외치여 행복해했다.

하지만 행복도 잠시, 달콤한 디저트를 먹으며 품질평가표를 작성하던 이들은 끝나지 않는 먹방에 눈에 띄게 지친 모습을 보였다. 선배 MD는 “배가 터질 것 같다”는 두 사람에게 “MD는 많이 먹어봐야 좋은 상품을 만들 수 있다”고 단호한 모습을 보이면서 디저트를 더 꺼내와 손담비와 안영미를 당황하게 했다. 이들의 먹방은 여기서 끝나지 않고 오후까지 계속 이어졌다는 후문이다.

과연 손담비와 안영미가 이 달콤한 극한직업을 무사히 끝마쳤을지는 오는 22일 오후 9시 방송되는 ‘해볼라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