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이엘리야, “시청자 사랑 덕분에 추운 겨울도 따듯” 종영 소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후의 품격’ 이엘리야/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배우 이엘리야가 SBS ‘황후의 품격’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엘리야는 21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을 통해 “‘황후의 품격’을 사랑해주셨던 시청자분들 덕분에 추운 겨울도 따듯하게 이겨내며 무사히 작품을 끝낼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고생하신 스태프분들께도 감사드리며, 그 사랑과 마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 좋은 모습으로 다음 작품에서 인사드리겠다. 추운 겨울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이엘리야는 궁인 복장을 한 민유라의 모습을 하고 있다. 그는 환하게 미소 지으며 손으로 하트를 그리고 있다. 극 중 악녀 캐릭터와는 정반대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이엘리야는 ‘황후의 품격’에서 악녀 민유라로 열연을 펼쳤다. 그는 민유라의 섬뜩하면서도 냉혈한의 면모부터 매혹적인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이엘리야가 출연하는 ‘황후의 품격’은 21일 오후 10시 최종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