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17’ 육아초보 이승준X고세원, 女 화장실 습격 사건 ‘난관 봉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7’/ 사진제공=tvN

tvN 불금시리즈 ‘막돼먹은 영애씨17′(이하 ‘막영애17’)의 초보 육아대디 이승준의 좌충우돌 육아가 시작됐다.

‘막영애17’ 제작진은 21일 측은한 표정으로 여자화장실을 서성이는 승준(이승준 분)과 혁규(고세원 분)의 수상한 움직임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막영애17’는 변함없는 ‘막영애표’ 사이다 웃음을 유발하며 ‘불금’의 즐거움을 책임지고 있다. 대표 노처녀에서 ‘맘영애’로 레벨업한 영애씨(김현숙 분)의 현실감 넘치는 일상은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워킹맘’으로 인생 2막을 시작한 영애와 육아휴직을 하고 ‘라테파파’를 자처한 승준의 폭탄선언으로 더 큰 재미를 기대하게 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꿀벌이를 안고 여자화장실 앞에서 쩔쩔매는 승준의 모습이 담겨있어 궁금증을 유발한다. 꿀벌이 기저귀 가방을 든 채 발만 동동 구르는 혁규의 짠 내 폭발 모습이 호기심을 더한다. 여고생들에게 불꽃 째림을 당하면서도 화장실 앞을 서성이는 두 사람. 아빠 승준의 품에 꼭 안긴 꿀벌이도 어딘가 불편한 듯 동공지진을 일으키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우여곡절 끝에 화장실 잠입에 성공한 승준과 혁규. 기저귀 거치대 앞에서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두 사람의 표정에서 초보 육아대디의 험난한 앞길이 예상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막영애17’ 3회에서는 낙원사에 복귀한 영애를 대신해 육아휴직을 선언한 ‘라떼파파’ 승준의 좌충우돌 이야기가 펼쳐진다. 소름끼치는 사랑꾼에서 역대급 딸바보로 변신한 승준. 자신만만하게 육아휴직을 선언한 초보 아빠 승준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육아가 생생하게 펼쳐지며 색다른 웃음과 공감을 저격한다.

제작진은 “육아에 뛰어든 초보 육아대디 승준의 서툴지만 애정 충만한 꿀벌이 돌보기가 웃음뿐 아니라 현실 공감을 자아낸다. 꿀벌이와의 첫 동반 외출이 불러올 파란만장한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며 “승준과 꿀벌이의 소름 끼치게 귀여운 케미스트리 역시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했다.

‘막영애17’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