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 촬영장 밝히는 ‘열정+긍정’ 아이콘…웃음 만발 비하인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 비하인드 스틸/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서 정지훈의 인간적인 매력을 엿볼 수 있는 촬영 현장 스틸이 공개됐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제패한 실존인물 엄복동의 업적을 소재로 당시 나라를 위해 몸 바친 독립군들의 활약을 픽션으로 재구성한 작품이다. 정지훈은 평범한 물장수에서 조선 최고의 자전차 선수가 되는 엄복동 역을 맡았다.

정지훈은 촬영 전부터 밤낮을 가리지 않고 피나는 훈련을 거듭했다. 또한 39도를 넘나드는 폭염 속에서 모든 자전차 경주 장면을 직접 소화하며 열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현장에서 웃음 넘치는 모습으로 활약을 불어넣었다. 사진에서 정지훈은 꽃받침을 하며 미소 짓고 있다. 또한 정지훈은 여동생 봉선 역의 박진주, 남동생 귀동 역의 신수항과 장난기 가득한 모습, 전기 모기채를 휘두르는 모습 등 인간적인 매력이 넘친다.

‘자전차왕 엄복동’의 제작자이자 엄복동의 스승 황재호 역으로 출연한 이범수는 정지훈에 대해 “화려한 이미지 아래 감춰져 있었던 서민적이고 소탈한 면모를 보고 캐스팅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영화 속 친구에서 현실 절친으로 거듭난 홍대 역의 배우 이시언이 “먼저 다가와줘서 친해질 수 있었다”고 말했을 만큼, 정지훈은 인간미 넘치는 매력으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했다.

지구 반 바퀴 이상을 달렸을 정도로 힘들었던 현장에서도 정지훈은 언제나 웃음을 잃지 않으며 긍정적인 면모를 보였다. ‘긍정의 아이콘’으로 거듭난 정지훈은 ‘자전차왕 엄복동’을 통해 그간 감춰져 있었던 ‘인간 정지훈’의 또 다른 매력으로 관객들을 찾을 예정이다.

‘자전차왕 엄복동’에는 정지훈뿐만 아니라 강소라, 김희원, 고창석, 이시언, 민효린 그리고 이범수 등 충무로 대세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