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러시아인 며느리 고미호, 너무 어려운 한국 명절 나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사진제공=MBC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러시아인 며느리 고미호가 한국에서의 명절을 보낸다.

오늘(21일) 방송될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시청자들의 공감과 공분을 불러올 에피소드들이 공개된다.

먼저 등장한 며느리는 러시아인 고미호. 결혼 후 처음으로 명절 음식 준비에 나선 미호는 시어머니에게 “(앞으로) 스케줄 있어서 명절에 못 온다고 하면 안 된다”는 말을 들으며 부담이 커진다. 이에 남편 경택이 “바쁜 일이 있으면 (명절 때문에) 일을 관둬?”라고 반문했고, 순식간에 냉랭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 미호는 “한국에서 아들을 낳는 것은 며느리가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솔직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한 시댁식구들의 반응은 오늘(21일) 방송에서 공개된다.

장모님을 위해 주방장으로 변신한 정태와 아영의 이야기도 방송된다. 드디어 정태의 손으로 완성된 샤브샤브가 공개되는 것. 장모님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정성스럽게 차려진 저녁식사지만, 식사시간 내내 이어진 시어머니는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장모님은 갑자기 눈물을 훔친다고. 희비가 교차한 두 어머니의 사연은 무엇일까.

마지막으로 자유분방한 며느리 마리의 시댁 방문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가족들을 위해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시어머니. 이에 마리의 형님도 시어머니를 돕기 시작하지만 요리에 미숙한 마리는 무얼 해야 할지 몰라 주변을 서성이기만 한다. 이후 저녁 식사 자리에서 어김없이 시작된 마리‧제이블랙 부부의 2세 이야기. 평소 마리가 곤란한 상황일 때 현명한 대처를 해온 제이블랙이 이번에도 그 능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비로소 ‘행복한 나라’로 향하는 진정한 가족 이야기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오늘(21일) 오후 8시 55분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