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이, ‘아이돌 라디오’서 노래실력에 예능감까지 ‘시선 집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라디오 ‘아이돌 라디오’ 방송화면. /

그룹 트레이(TREI)가 지난 20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트레이는 첫 번째 미니음반 ‘본 ; 본(BORN ; 本)’의 타이틀곡 ‘멀어져’를 부르며 등장했다. 이후 각자의 매력을 살린 다채로운 자세를 취하며 포토 타임을 가졌다.

데뷔 후 처음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소감을 묻자 트레이는 “성공한 사람들만 한다는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서 기쁘다. 트레이도 좀만 더 노력하면 슈퍼스타가 될 수 있겠구나 싶다”고 말했다. 김준태는 첫 음악 방송에 대해 “‘쇼 챔피언’에서 첫 방송을 했는데 지금까지 긴장을 많이 했다. 아까도 다리가 풀려서 리허설을 끝나고 넘어질 뻔 했다. ‘아이돌 라디오’ 시작 전에도 청심환을 먹었다”고 털어놨다.

채창현은 같은 소속사 선배 그룹인 이엑스아이디(EXID)의 ‘낮보다는 밤’ 작업에 참여한 배경을 설명하며 즉석에서 노래를 불렀다. 그는 “좋은 곡을 작곡가 형들과 만들었는데 EXID 선배님들이 멋있게 소화해주셨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준태는 빅뱅의 ‘라스트 댄스(LAST DANCE)’를 부르며 시원한 가창력을 보여줬다. 이어 자이언티와 존 레전드의 노래까지 열창하며 이목을 끌었다. 특히 그는 데뷔 전부터 그룹 비투비의 가이드로 활동한 이력도 공개됐다. 비투비 멤버인 DJ 정일훈이 펜타곤에게 선물한 곡 ‘뷰티풀(Beautiful)’과 비투비의 ‘프렌드(Friend)’의 가이드 보컬로 활동했다고 한다.

데뷔까지의 과정에 대해 이재준은 “월말평가를 하는 팀은 아니었지만 작업실에서 곡을 써서 회사 직원들에게 들려드리고 반응을 구했다. 자급자족 하면서 평상시에 보여드리는 식으로 작업 했다”고 밝혔다. 전체 프로듀싱을 맡은 신사동 호랭이에게는 “우리에게 애정 넘치고 따뜻한 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