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 ‘100년의 봄’ 출연…유관순 열사로 분해 감동의 무대 선사

[텐아시아=우빈 기자]

뮤지컬 배우 김소현 KBS2 ‘100년의 봄’ 출연! /사진제공=쇼온컴퍼니

뮤지컬 배우 김소현이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에 출연한다.

김소현은 오는 28일 천안시 대한민국 독립기념관에서 개최되는 ‘100년의 봄’ 무대에서 특별한 무대를 선사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KBS가 주관하는 3.1운동 100주년 전야제 ‘100년의 봄’’은 올해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인 만큼, 전국민이 함께 하는 특별한 문화축제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뮤지컬 ‘엘리자벳’, ‘명성황후’, ‘팬텀’ 등 대형 작품의 여주인공으로 출연한 김소현은 대한민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여배우로, 각종 라디오,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무대와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활약을 펼쳐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대한민국의 역사적 인물 명성황후로 완벽 변신했던 김소현은 ‘100년의 봄’에서는 100년 전 3월 1일 목놓아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유관순으로 분해, 수많은 독립운동가들과 뜨거운 순간을 재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안중근 의사의 일대기를 그리며 ‘걸작’이란 호평을 이끈 창작뮤지컬 ‘영웅’ 팀과, 뮤지컬 ‘명성황후’의 주인공으로 전세계에 대한민국의 역사를 알린 배우 김소현이 함께 ‘100년의 봄’에서 스페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날을 기약하며’ 무대에 오르는 김소현은 한국의 독립 의사를 세계 만방에 알린 그 날의 깊은 의미와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100년의 봄’은 오는 28일 오후 6시 30분부터 KBS2에서 생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