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웃긴 청춘들이 돌아온다…출격 준비 완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대본 연습 현장. / 제공=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가 더 강력한 웃음으로 돌아온다.

‘눈이 부시게’ 후속으로 다음달 처음 방송될 예정인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극본 김기호·송지은·송미소·서동범, 연출 이창민) 측은 21일 첫 대본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1년 만에 새 시즌으로 돌아오는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청춘의 풋풋한 매력과 유쾌한 웃음, 공감을 자아내는 현실까지 담아내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참신한 에피소드가 돋보이는 탄탄한 대본과 감각적인 연출,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들의 열연이 매회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두 번째 시즌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잇다.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든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여전히 망할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를 일으키려는 대책 없는 청춘들의 좌충우돌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달 21일 서울 상암동 JTBC 사옥에서 첫 대본 연습이 열렸다. 이창민 PD와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 작가를 비롯해 배우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 문가영 안소희 김예원이 한자리에 모였다. 빈틈없는 시너지를 발산하며 시즌2에 대한 기대를 끌어 올렸다.

김선호는 대본 연습에 앞서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 즐겁게 잘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극중 순수한 차우식 역을 맡아 열연할 예정이다.

지난 시즌에서도 큰 웃음을 유발한 이이경은 대본 연습에서도 능청스러운 연기와 애드리브로 극의 중심을 잡았다고 한다.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신현수는 한때 촉망받던 야구천재였지만 지금은 2군을 전전하는 국기봉을 맡는다. 그는 “즐거운 현장 분위기가 그대로 시청자들에게 닿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3인방의 첫사랑 한수연 역을 맡은 문가영은 사랑스럽고 엉뚱한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소희는 극중 준기의 연극영화과 동기이자 생계를 위해 여러 아르바이트를 하는 김정은 역으로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그는 “열심히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극중 차유리를 연기하는 김예원은 “즐거운 작품인 만큼 현장도 계속 즐겁게 이어졌으면 좋겠다. 끝까지 행복하게 촬영하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