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손잡이 아내’ 하연주, 극과 극 감정 열연···‘분노 폭발’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KBS2 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의 하연주. / 사진제공=KBS

KBS2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에서 배우 하연주의 숨 쉴 틈 없는 감정 변화가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지난 18, 19일 방송된 ‘왼손잡이 아내’에서는 남편을 바꿔치기한 장에스더(하연주)의 악행을 오산하(이수경)가 알아차리게 돼 휘몰아치는 전개를 예고했다.

앞서 장에스더는 이수호(김진우)의 죽음까지 조작하며 오산하를 박도경(김진우)에게서 떨어트리려 애썼다. 하지만 장에스더의 꾀가 자신의 발목을 잡았다. 시신을 조작하기 위해 가져다 놓은 커플 시계가 가짜인 것을 오산하가 알아차린 것. 더욱이 장에스더가 수를 써 이수호를 박도경으로 둔갑시킨 것이 틀림없다며 장에스더의 숨통을 조이기 시작했다.

장에스더는 갑자기 변해버린 오산하의 태도에 분노를 터트렸다. 장에스더의 날선 눈빛과 표정은 두 인물 사이의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오산하와 박도경의 만남에서는 자신의 악행이 들킬까 초조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분노와 두려움을 오가는 하연주의 롤러코스터 같은 감정 연기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왼손잡이 아내’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