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민, “동갑 친구 메이제이 리가 ‘입꼬리’ 안무…고마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효민이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에서 새 앨범 ‘얼루어’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제공=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가수 효민이 원밀리언의 안무가 메이제이 리가 “동갑 친구”라고 밝히며 “고마운 기억이 남는다”고 했다.

20일 오후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에서 열린 새 미니 앨범 ‘Allure'(이하 ‘얼루어’)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였다.

메이제이 리는 ‘얼루어’의 타이틀곡 ‘입꼬리’의 안무를 맡았다. 효민은 “나이도 동갑이라 첫 수업 때부터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했다.

이어 “내 의욕과 열정을 예쁘게 봐줘서 더 열심히 준비를 같이 해 줘서 고마웠다. 항상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고민이 많은 편인데, 무대의 방향성이나 일상 대화도 하면서 상담도 많이 해 주고 잘 이끌어줬다”고 했다.

‘얼루어’는 이날 오후 6시부터 감상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