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3월 콘서트 개최…양수경·신효범·김완선 등 8090 레전드 한 자리에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오는 3월 ‘불타는 청춘’ 멤버 및 역대 게스트들이 출연하는 콘서트가 열린다.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 뮤지션들이 꿈꿔왔던 콘서트가 오는 3월 30일 오후 2시 30분와 7시, 두 차례에 걸쳐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다.

지난 19일 ‘불타는 청춘’에서는 80~90년대를 풍미했던 전설적인 가수 양수경, 신효범, 김도균, 장호일, 임재욱, 최재훈, 김완선, 김혜림, 이재영, 김부용, 구본승이 한 무대에 오르는 ‘불타는 청춘 5주년 기념 콘서트’를 예고했다.

이와 관련 김도균은 사전 인터뷰에서 “뮤지션이라면 다 있죠. 꿈꿔왔던 무대가”라며 이번 콘서트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96년 데뷔해 최정상 감성 발라더로 화제를 모았던 포지션의 임재욱과 고음 황제 최재훈은 “재미있을 것 같다”며 반가워했다. 김혜림은 “최근 저희가 설 음악 프로그램이 많이 없잖아요”라면서 “죽기 전에 이렇게 한 무대에 서는 게 마지막일 수도 있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겨주기도 했다.

이번 ‘불타는 청춘 콘서트’에는 원조 발라드퀸 양수경, 한국의 휘트니휴스턴 신효범, 국내 3대 기타리스트 김도균, 모던록의 지주 015B 장호일, 감성발라더 포지션, 비의 랩소디 고음황제 최재훈이 출연한다. 또한 영원한 디바 김완선, 댄스부터 발라드까지 섭렵한 김혜림, 라틴음악의 시초 이재영, 맘보 열풍을 이끈 김부용, 만능엔터테이너 구본승까지 11명의 ‘불청’ 가수가 함께한다. 여기에 ‘불타는 청춘’의 주역인 김광규와 최성국, 금잔디까지 합세해 최강 라인업을 완성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