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보희, 동거남 폭력에 피멍 든 얼굴…이시영X오지호 ‘분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왜그래 풍상씨’/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

KBS2 ‘왜그래 풍상씨’에서 이시영, 오지호, 이창엽이 피멍으로 가득한 엄마 이보희 얼굴을 보고 분노한다.

‘왜그래 풍상씨’는 20일 화상(이시영), 진상(오지호), 외상(이창엽)이 엄마 양심(이보희)의 충격적인 얼굴을 보고 화를 내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양심이 피멍이 가득한 채 화상, 진상, 외상과 대치하고 있다. 양심의 충격적인 몰골을 본 세 사람은 말문이 턱 막힌 듯 그를 걱정 어린 눈빛으로 쳐다보고 있다.

알고 보니 양심은 같이 동거 중인 애인 연하남(이명호)으로부터 폭력을 당했던 것. 양심은 자신을 위해 화내고 있는 자식들로부터 애인을 감싸며 되레 화를 내고 있다.

양심은 5남매의 엄마지만 엄마 노릇은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장남 풍상의 등골을 빼먹었다. 풍상에게 당당하게 돈을 요구하는 것은 물론 없는 살림의 집과 카센터까지 탈탈 털어는 등 풍상의 어깨를 무겁게 만들곤 했다.

또 그는 화상에게 돈 많은 노인을 소개하고 진상으로 하여금 보험 사기를 치게 만드는 것도 모자라 막내 외상에게 돈을 뜯어내기도 했다.

이에 양심이 어쩌다 이와 같은 충격적인 몰골이 된 것인지 그리고 자신을 걱정하는 자식들에게 되레 화를 내는 이유는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왜그래 풍상씨’ 제작진은 “화상, 진상, 외상이가 엄마 양심의 충격적인 몰골을 보고 분노한다”면서 “세 남매와 양심이 만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그리고 이들의 5자 대면 현장은 어떨지 오늘(20일)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오늘(20일) 오후 10시에 25, 26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