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러’ 류준열, 신비롭고 환상적인 쿠바?…‘배낭여행 첫 신고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트래블러’ 배우 류준열 / 사진제공=JTBC

배우 류준열이 자유의 나라 쿠바로 떠났다.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에서는 쿠바로 떠나는 배우 류준열의 모습이 공개된다.

‘트래블러’는 배낭여행을 떠나 현지에서 다양한 체험을 하고 느낀 감정을 카메라에 진솔하게 담아내는 프로그램으로, 류준열과 이제훈이 출연한다. 두 사람은 낯설지만 매력적인 나라 쿠바를 여행하기로 하고 작년 말에 류준열이 먼저 쿠바로 떠났다. 두 사람의 여행에서 정해진 건 쿠바의 수도 아바나에서 시작해 2주간 여행을 즐기다 다시 아바나로 돌아오는 것뿐이다.

체 게바라가 이끈 쿠바혁명, 전설적인 밴드 부에나비스타 소셜클럽의 아릿한 선율, 클래식한 올드 카와 청량감 가득한 모히또 등 신비로운 곳을 상상했던 류준열은 캄캄한 새벽 아바나 공항에서 두 눈을 의심한다. 온 도시가 영화 세트장 같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마주한 현실은 사뭇 달랐던 것.

그러나 다음날 아침 발코니 창문을 열자마자 닥쳐온 반전 풍경이 탄성을 자아낸다. 가이드북과 카메라만 챙겨들고 황급히 숙소를 나선 그는 또 한 번 밀려오는 막막함과 마주한다. 아무런 계획도 없이 떠나온 여행이기 때문이다. 제작진의 가이드도 없는 상황에서 류준열은 발길 닿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 움직이기로 결정한다.

류준열은 아바나의 상징 같은 방파제(말레꼰) 앞에서 첫 신고식을 따끔하게 치를 예정이다. 2시간을 기다려 와이파이 카드를 사며 열악한 쿠바의 인터넷 환경에 혀를 내두르기도 한다.

류준열 홀로 맞이한 쿠바 여행의 시작은 21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트래블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