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뺑반’ 순경→‘트래블러’ 여행자→‘돈’ 브로커…예능·스크린 종횡무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돈’ 류준열 포스터/사진제공=쇼박스

드라마, 스크린에 이어 예능까지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류준열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류준열은 이 시대 청춘이 가진 각양각색의 얼굴을 입체적으로 표현해내며 청춘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했다. 류준열이 지난 1월 영화 ‘뺑반’에 이어, 2월에는 JTBC 예능 ‘트래블러’로, 3월에는 영화 ‘돈’으로 대중들과 만나 다채로운 면모를 선보일 전망이다.

영화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가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돈’에서 류준열은 부자가 되고 싶은 꿈을 안고 여의도 증권가에 입성한 신입 주식 브로커 조일현 역을 맡았다. 신입사원 조일현은 꿈을 향해 가기 위해 각종 배달음식을 선배들의 책상 위에 대령하고 선배들의 커피 취향까지 꿰고, 상사의 명이라면 뭐든 다 하는 열정으로 가득 찬 인물이다. 하지만 실적 빵빵한 선배들과 달리 자신은 실적 0원 신세를 면치 못한다. 조일현은 이에 절망하고 위기에 빠지지만, 그 순간 큰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를 잡는다. 큰 돈을 만지게 된 후 자신감 넘치지만 동시에 조바심과 불안감도 느낀다. ‘돈’에서 류준열은 배우로서 가진 팔레트의 다양한 색채를 극한까지 보여주는 버라이어티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류준열은 ‘돈’의 개봉에 앞서 예능 ‘트래블러’를 통해 시청자들과 만난다.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트래블러’는 스스로 여행의 모든 순간들을 모험하고 만끽하면서 비로소 배낭여행자의 생활을 즐기는 여행 프로그램이다. 배우 이제훈과 함께 낯선 나라 쿠바로 떠난 류준열은 약 2주간 제작진의 도움 없이 발품을 팔아 숙소를 찾고, 먹고 자고 입을 것들을 고민하는 등 색다른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